안보리 주요국 “대북 제재 의견접근”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 결의안에 대한 이견을 상당부분 좁힌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영국.중국.프랑스.러시아 등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과 한국.일본 등 주요 7개국(P5+2)은 3일 오후(현지시간) 5차 협의를 갖고 있다.

회의에 앞서 유엔 고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주요 안건들에 대해 어느정도 의견 접근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오늘 협의에서 내용이 조율되면 결의안 작성 작업이 급물살을 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 러시아, 일본, 한국 등은 1일 4차 협의 이후 잇따라 개별 연쇄접촉을 갖고 막판 절충작업을 벌여왔다.

특히 미국과 중국은 이틀간 세차례 가량 만나 구체적인 문안에 대해 협의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구체적으로 어떤 부분에서 의견 접근이 이뤄졌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밝힐 단계가 아니다”며 언급하지 않았다.

주요국들은 그동안 논의를 통해 대북 강경 결의안 채택이라는 기본 원칙에는 합의했지만, ▲ 북한의 해외 자산 및 금융계좌 동결 ▲ 북한을 오가는 선박에 대한 검색 강화 등 기존 결의안 1718호의 강화조치 들을 둘러싸고 이견을 보여왔다.

한.미.일은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강력한 제재가 추가 핵실험 및 미사일 발사를 막을 수 있다는 입장을 보인 반면,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을 너무 고립시켜서는 안되며 대화의 장으로 끌어들이기 위해서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