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성댓글 추방 올림픽’을 열자

24일 폐막하는 베이징 올림픽은 우여곡절이 있긴 했으나 역사상 가장 많은 국가가 참가한 인류 축제의 장이었다.

근대 올림픽의 정신은 ‘스포츠에 의한 인간의 완성과 경기를 통한 국제평화의 증진’이다.

그러나 인터넷에서의 철없는 댓글들이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고 있다. 최근 한국 야구가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하자 일부 중국 네티즌들이 한국을 공격하는 댓글을 올리는 등 인터넷에서의 한중일 싸움이 뜨겁다.

한국 야구가 금메달이 확정되는 순간 어느 중국 네티즌은 “(한국은) 내년 WBC(월드 베이스볼 클래식)부터 저주받아서 일찍 예선탈락하고 집으로 돌아가 김치를 먹기를 바란다”라는 댓글을 올렸다. 또 다른 네티즌은 “한국은 훌륭했어. 하지만 난 여전히 금메달로 한국인이 호명되는게 싫다”고 올렸다.

준결승전에서 한국과 일본이 맞붙자 중국 네티즌들은 일본을 응원했다.

“스시가 김치보다 맛있지. 난 결승전에서 김치를 보기 싫어. 스시가 이기길 바라.” “빵즈(棒子 · 몽둥이 · 한국인을 뜻하는 중국 네티즌의 은어) 죽여 버려라!!!” 등의 댓글도 올랐다. 중국 네티즌은 한국인을 ‘가오리 빵즈’라고 부른다. 한자로는 ‘고려봉자'(高麗棒子). ‘고구려 몽둥이’라는 뜻이다. 중국 사람들은 옛날 수나라를 제압한 고구려를 싫어한다고 한다.

또 이같은 악성 댓글들이 외국 사이트의 게시판을 번역해주는 ‘개소문 닷컴’(www.gesomoon.com) 등과 같은 사이트에 오르자, 한국의 네티즌들이 반격하는 웃지 못할 일이 벌어지기도 한다.

또 인터넷상에서의 문제만은 아니다. 4강전에서 이승엽이 홈런을 치자 어느 해설가는 “이승엽의 홈런은 독도를 넘어 대마도까지 날아갔다”는 등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는 낯뜨거운 발언이 버젓이 공중파를 타기도 했다.

한중일 네티즌들의 악성댓글이 문제가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중국 쓰촨성 지진 때 한국 네티즌들의 ‘잘 됐다’는 식의 댓글이 중국의 인터넷에 번역돼 알려지면서 중국 전역에 반한(反韓) 감정이 들끓었던 적도 있다.

한국 야구가 쿠바를 이기는 순간 경기장에서 일제히 일어나 자리를 뜨는 중국인들에 대해 “만약 금메달이 중국팀이었으면 그렇게 했을까? 예전의 평정심의 상태로 언제 돌아갈까?”라고 주문한 수준높은 중국 네티즌도 있었다.

한중일 네티즌들의 반응이 서로에게 알려지는 시간차는 이제 거의 없다. 그만큼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세계화 되어 있다.

이제는 배타적 민족주의와 국수주의를 버려야 할 시기다. 한중일 3국 네티즌들이 모두 그렇게 해야 한다. 또 적어도 올림픽 기간 만큼은 올림픽 정신에 맞는 세계 공동체를 지향해야 하는 것이 옳지 않을까?

한국은 이번 베이징 올림픽에서 종합성적 7위의 눈부신 성적을 거뒀다. 이제는 인터넷 강국인 한국의 네티즌 수준부터 국제주의로 업그레이드가 할 때가 온 듯싶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