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서 한국인20명 무장단체에 피랍”

정부는 20일 “19일(현지시각) 오후 아프가니스탄 남부 카불에서 버스를 타고 칸다하르로 향하던 한국인 20여명이 무장세력에게 납치됐다는 첩보를 입수했으며 여러 정황상 사실일 가능성이 높다”고 발표했다.

납치된 한국인 20여명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샘물교회 소속 신도들인 것으로 밝혀졌다.

20일 샘물교회측에 따르면 이 교회 배형규(44) 목사와 20대 후반-30대 초반 신자 등 20명(남자 7명. 여자 13명)은 지난 13일 출국해 아프간 칸다하르에 있는 힐라병원과 은혜샘유치원에서 협력봉사활동을 벌인 뒤 23일 귀국할 예정이었다.

국정브리핑은 이날 당국자의 발언을 빌어 “오늘 오전 아프간 한국인 피랍 첩보를 입수하고 주 아프가니스탄 대사관, 동맹국가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면서 “납치가 사실일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에 따라 일단, 외교통상부 본부에 김호영 제2차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주 아프가니스탄 대사관에 현장지휘본부를 설치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프가니스탄에는 우리 군이 파견돼 있고, 동맹군도 있어 그러한 경로를 통한 확인작업과 미국과의 협조관계를 시작했다”면서 “1차적인 확인작업이 끝나면 여러 가지 조치들을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당국자는 “납치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카불과 칸다하르사이 도로는 과거에도 납치가 수차례 발생했던 지역”이라며 “정부는 그동안 강제수단이 없어 아프간에 대한 강력한 입국금지 권고조치를 취해왔다”고 국정브리핑은 전했다.

당국자는 또 “아프가니스탄을 입국하려는 국민들에게 입국금지를 권고하고 현지에서 활동중인 국민들에게 아프간을 출국하도록 요구하고 있다”고 국정브리핑은 밝혔다.

아프간 현지에는 현재 120명의 장기 체류자들이 선교활동을 하고 있으며 일부는 한국을 오가며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