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소, 中에 북핵 문제 협조요청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총리는 8일 중국의 왕치산(王岐山) 경제 부총리를 접견하고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해 “북한이 핵을 보유하면 지역에 심각한 영향을 미친다”며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북핵 폐기를 위한 협력을 요청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보도했다.

이에 대해 왕 부총리는 “북한 문제는 관계국들 사이에 돌출된 문제다. 중국은 북한의 핵실험에 단호하게 반대하며, 한반도의 비핵화를 주장하고 있다”며 원론적인 입장을 개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왕 부총리는 전날 도쿄(東京)에서 열린 중.일 양국 고위급 경제대화 참석차 일본을 방문했다.

아소 총리는 이날 면담에서 동중국해의 가스전 공동개발 문제와 중국의 냉동만두 농약중독 사건 등에 대해 진척이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왕 부총리는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에게 전달하겠다고 언급하는데 그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