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미티지 ‘日,대북 경제제재 신중해야’

리처드 아미티지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일본 정부가 대북(對北) 경제제재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아미티지 부장관은 13일 미국을 방문중인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오키나와ㆍ북방담당상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보낸 유골이 다른 사람의 것으로 판명된 뒤 일본내 대북제재 여론이 비등한다는 설명을 듣고 “시기와 방식에 논의의 여지가 있다”면서 “경제제재라는 카드는 보여주는 것이 유효하지 실제 착수하면 큰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유골이 다른 사람의 것으로 판명된 일 자체에는 “불성실하고 예의에 어긋났다”며 북한측을 강력히 비판했다.

아미티지 부장관은 북핵 6자회담이 재개될 것으로 전망하면서 “북한이 미국과 일본 정부의 ‘인사 이동’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라고 분석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