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 60회 공연 220만명 관람

평양 릉라도 5월1일경기장에서 진행한 대(大)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아리랑’은 연 60여 회의 공연에 220여만 명이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해방 60돌과 노동당 창건(10.10) 60돌을 맞아 공연된 ‘아리랑’은 8월16일부터 10월30일까지 연 60여 회의 공연을 성과적으로 진행하고 폐막됐다며 “새 세기의 대기념비적 걸작으로 훌륭히 재형상되어 성황리에 진행된 공연을 연 220여만 명의 우리 인민들과 남조선, 해외동포, 외국손님들이 관람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2002년 공연됐던 ‘아리랑’을 새롭게 창작하도록 지시함에 따라 국가준비위원회와 창작집단이 조직돼 재창작했다며 북한 주민들을 위한 ‘아리랑 자동차와 열차’는 물론 해외 관광객들의 편의를 위해 ‘아리랑 비행기’가 편성됐다고 밝혔다.

또 애초 10월17일까지 예정됐던 공연 일정이 10월30일까지 연장, 공연됐다고 말했다.

통신은 이어 김정일 위원장이 개막 공연을 비롯해 모두 3차례나 아리랑을 관람했을 뿐만 아니라 공연이 끝난 후 전체 출연자에게 노동당 중앙위원회와 국방위원회, 정부 명의로 감사를 주었으며 선물도 전달했다고 소개했다.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6일 아리랑 공연에 참가한 5만여명에게 김일성청년영예상, 인민예술가.공훈예술가 칭호, 국기훈장 및 노력훈장, 공로메달 등 국가표창을 수여했다.

통신은 “공연은 남조선과 해외동포, 외국인들의 폭풍같은 반향을 불러일으켰다”며 “아리랑은 우리 식의 독창적인 집단체조와 예술공연 형식으로 조선민족의 운명사와 선군조선의 오늘과 내일을 대서사시적 화폭으로 집대성한 21세기의 기념비적 걸작품”이라고 주장했다.

아리랑은 출연진이 연 인원 10만명에 공연시간은 1시간 20분 정도이며 서장과 종장, 1∼4장으로 구성돼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