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천연대 간부들, 구치소서 ‘北 노동신문’ 보려다 적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수감 중인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실천연대) 인사들에게 북한의 조선노동신문 인쇄물이 배달된 것으로 드러나 공안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구치소에 구속수감된 실천연대 강진구 전 조직위원장 등 실천간부 2명에게 최근 A4 용지 50장 분량의 조선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 내용을 인쇄한 소포가 서신 형태로 배달됐다.

구치소는 검열을 통해 이 서신이 이적표현물이라는 사실을 밝혀내 구치소 반입을 차단하는 한편 검찰에 이 같은 사실을 신고했다.

검찰은 이 서신이 조총련계 인터넷 사이트에서 출력한 인쇄물로, 강 전 위원장 등의 요청에 따라 가족들이 보낸 것으로 보고 소포 발송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은 지난달 24일 실천연대를 ‘이적단체’로 규정하고 북한의 체제를 추종하는 단체를 구성해 북측과 접촉한 혐의 등으로 강 전 위원장 등 핵심 간부 4명을 구속기소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