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주 해돋이

2009년 1월 1일 북한에서도 새해가 시작됐다. 꽁꽁 얼어붙은 신의주를 붉은 태양이 따스히 녹이듯, 북한 주민들의 몸과 마음을 녹여줄 개혁개방의 빛이 북녀땅에 가득해지는 2009년을 기원해 본다.<중국 단동 = 정권호 특파원>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