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주시, 집중호우로 큰 피해

북한 평안북도 신의주시 가운데 압록강에 있는 섬지역이 21일 집중호우로 침수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중앙통신은 “21일 0시부터 9시 사이에 수풍호 주변지역에 내린 300㎜ 이상의 강한 폭우와 중국 지역에서 무더기 비로 인해 압록강물이 넘쳐나 신의주시 상단리와 하단리, 다지리, 의주군 서호리와 어적리 등의 살림집과 공공건물, 농경지가 100% 침수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21일 신의주 일대의 침수 피해 지역의 모습.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