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임진각서 대북전단 3천장 띄워

25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대북전단보내기국민연합’은 1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광장에서 북한 체제를 비난하는 내용이 담긴 대북전단을 풍선에 담아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

대북전단보내기국민연합 소속 회원 20여명은 이날 오후 2시부터 1시간여 동안 대형풍선 1개와 300여개 소형 풍선에 전단을 매달거나 붙여 두 차례에 걸쳐 3천여장의 전단을 바람에 띄워 보냈다.

이들은 당초 2만장의 전단을 날려보낼 예정이었으나 바람의 방향이 좋지 않아 상징적인 의미에서 3천여장만 띄워 보냈다.
‘북 동포에게 보내는 자유편지 제1호’라는 제목의 B4 용지 크지 전단은 기아에 허덕이는 북한의 참상과 북한체제 비난, 지난 정부의 대북 햇볕정책 비난 등의 내용을 담고 있으며 전단 사이에는 미화 1달러짜리 지폐도 섞여 있다.

전단에는 또 지난 정부의 북한에 대한 식량지원, 북한의 참상, 서울과 평양의 야경 등 사진이 함께 실려 있다.

이들은 풍선 띄우기에 앞서 성명서를 통해 “북한 동포들에게 진실의 소리를 알리기 위해 임진각에 왔다”며 “북한이 무서워 하는 ‘삐라(전단)’를 앞으로 계속해서 뿌릴 것”이라고 밝혔다.

대북전단보내기국민연합 최우원 공동대표는 “수천만t의 대북 식량지원에도 불구하고 북한 동포들이 굶어 죽고 있다”며 “이는 북한의 세습체제와 잘못된 햇볕정책에서 비롯된 것으로 전단에 담길 내용을 공모하는 등 앞으로 (대북전단 살포를) 국민의 자발적 참여운동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그동안 대북전단 살포를 주도했던 납북자가족모임 등 대북단체와는 상관없이 진행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