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北, 대화로 응답해야”

사단법인 남북경협국민운동본부(상임대표 이장희 한국외대 교수)는 18일 성명을 내고 현재의 남북관계 경색을 풀기 위한 남북 당국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이 단체는 성명에서 “정부의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전제한 뒤 “6.15, 10.4선언에 대해 진정성있는 모습을 견지할 것을 요구한다”며 “10.4선언에서 합의한 작은 부분에서라도 성의 있는 조치를 취해 남북경협에 긍정적인 시그널을 보내야 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또 북한이 남북간 통행 차단 조치를 예고한 것 등과 관련, “북측도 ‘강수’보다는 ‘대화’로 응답하기를 바란다”며 “이명박 정부가 6.15, 10.4선언에 대해 ‘존중.이행’이라는 표현을 쓰기 시작했으니 흡족할 수준이 아니더라도 좀 기다리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