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핵시설 폭격시 북한인 10명 사망”

지난해 9월 이스라엘이 시리아 핵시설을 공습할 당시 시리아 핵시설 건설에 참여했던 북한인 10명이 숨진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NHK가 28일 보도했다.

방송은 한국 정보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숨진 10명 가운데 상당수는 북한 노동당 군수공업부 산하의 ‘99호실’ 요원으로 보이며, 이들은 모두 현지에서 화장돼 한 달 뒤 북한으로 보내졌다”고 전했다.

방송은 특히 “이스라엘의 시리아 공습 당시 북한 요원 2~3명이 생존한 것으로 보이며, 한국 정보 당국이 이들의 행방을 추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숨진 북한인 가운데는 북한군 ‘43공병여단’ 병사들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99호실’은 김정일의 지시를 받아 외화획득을 위해 무기와 군사기술의 수출을 담당하는 조직이라고 방송은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해 ‘99호실’이 조달한 자동소총 등을 스리랑카의 반정부 게릴라 조직에 넘기려다 스리랑카 해군에 의해 격침 또는 나포된 것으로도 알려졌다.

한편, 미국 행정부는 지난 주 의회 비공개브리핑을 통해 북한과 시리아간의 핵개발 협력 관련 자료를 공개했다. 중앙정보국(CIA)이 공개한 비디오테이프에는 북한의 영변 원자로와 유사한 모습을 하고 있는 시리아 원자로와 북한인의 모습이 등장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