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대북제재 결의 실행 위한 시행령 발표”

스위스 정부가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 1874호 실행을 위해 북한에 대한 무기 금수와 금융제재를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지난 주 유엔 안보리가 추가 결정한 북한 인사들과 기업, 기관들에 대한 결정집행을 위한 후속조치도 준비중이라고 미국의 소리방송(VOA)가 21일 보도했다.

방송은 “스위스 연방 경제부 산하 대외경제본부(SECO)가 지난 1일 기존의 대북 제재를 강화할 데 대한 시행령을 발표했다”며 “2일부터 대북 무기 금수 조치의 대상이 탱크나 공격용 비행기와 같은 중화기뿐 아니라 모든 무기와 관련 물자로 확대했다”고 전했다.

스위스 대외경제본부의 한 관리(익명)는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난 해 북한 올림픽 선수단이 사격용 총기를 스위스에서 사들였다”며 “하지만 대북 제재 결의안이 발표된 후로 스포츠용 총기가 북한에 판매될 가능성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방송은 또 “스위스 정부가 금융 자산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계획에 이용되지 못하도록 재확인하고 관련 규정대로 대북 금지품목과 관련한 금융 서비스를 금지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