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對北 개발원조 2012년 전면 중단”

스위스 정부가 1995년부터 시작된 대북 개발 지원사업을 2012년 1월 1일을 기점으로 전면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은 스위스 외무부의 에릭 로이만 대변인을 통해 “2011년 12월 31일을 기해 대북 개발 지원사업을 모두 중단한다는 스위스 정부의 기존 방침에 변화가 없다”고 12일(현지시간) 전했다.


로이만 대변인은 대북 개발 지원사업 중단은 의회의 요구에 따른 것이며 2011년 말까지 단계적으로 모두 철수시키는 계획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스위스 정부는 북한에 대한 개발원조를 진행하는 동안 스위스 의회 게르하르트 피스터 의원 등으로부터 ‘북한의 지속적인 핵무기 개발 시도를 이유로 대북 개발원조를 중단하라’는 요구를 받아왔다.


피스터 의원은 당시 “북한은 국제사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극도로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이며 동북아시아의 지역 안정을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스위스 외교부 산하 개발협력처는 북한이 심각한 식량난에 시달리던 1995년 대북 지원사업을 시작했다. 1997년에는 평양에 상주사무실을 개설하면서 식량 생산 증진을 위한 농업 프로그램과 북한 내 개혁 과정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 등 본격적인 대북 개발 원조를 지원했다.


방송은 스위스 정부가 2007년 약 6백 90만달러, 2008년 약 6백 40만 달러, 2009년 약 560만 달러를 대북 개발 지원사업에 사용한 것으로 추산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