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유엔 北인권결의안에 긍정적으로 대처”

▲ 16일 송민순 외통부 장관 후보자가 통외통위 인사청문회에 앞서 선서를 하고 있다.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 후보자는 16일 유엔 대북인권결의안 표결과 관련, “유엔의 인권결의안에 긍정적으로 인권의 보편적 가치에 따라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송 후보자는 이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 열린우리당 정의용 의원의 대북인권결의안 표결 참여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특히 송 후보자는 열린당 최성 의원이 “정부의 입장을 보면 표결 찬성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고 묻자 “가능성이 없다고 말하지 않겠다”말했고, 이어 최 의원이 “과거에는 왜 기권 또는 불참했는가”라고 묻자 송 후보자는 “상황이 변화하고 있다”고 간략하게 답했다.

송 후보자는 이어 “북 핵실험, 미사일 발사 등을 포함 다양한 요소들을 정부가 감안하고 있고 대북인권결의안에 대해 판단하는데 반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결의안에 찬성할 경우 북핵문제 해결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북 인권결의안에 한국정부가 의사를 표현하는 것이 북핵폐기나 6자회담 등에 연관되어 부정적 영향을 끼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 후보자는 이어 “인권문제는 전세계 어느 나라에도 있는 일이고 보편적 기준에 의해 적용돼야 한다”며 “유엔 대북인권결의안에 대해선 긍정적으로, 특수상황이 아니라 보편적 가치에 따라 대처를 하겠다. 그런 방향으로 하고 앞으로도 인류의 보편적 가치에 대한 정부 입장을 계속 확립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송 후보자는 6자회담 재개 시기에 대해 “12월 15일 이전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재개될 6자회담 의제와 관련, 최 의원이 “핵 군축도 포함되는가”라고 질의하자 송 후보자는 “핵군축을 의제로 상정하면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기 때문에 협상 내용이 될 수 없다”고 단호히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