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위폐문제 미·북·중이 해결해야”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차관보는 28일 북미간 위폐공방과 관련, “직접 관련국인 미국, 북한, 중국이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핵 6자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송 차관보는 이날 오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6자회담의 현황과 전망’을 주제로 열린 국방연구원(KIDA) 주최 국방포럼에 참석, 강연을 통해 “우리 정부도 (위폐문제가 사실이라면) 용납할 수 없기에 규범에 따라 해결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송 차관보는 “위폐문제가 6자회담에 영향을 주고 있는데 대해 우리 정부는 심각한 우려를 갖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관련 정보를 분석.평가하고 있다”며 “현재 이 같은 문제를 두고 관계국간 조용한 접촉이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9.19 공동성명 이행계획 작성 방식과 관련해 “전체 이행계획의 틀을 만드는 것과 분야별로 분리하는 방식이 있을 수 있다”며 “현재 신뢰가 부족해 문제가 생기는데 신뢰는 말이 아닌 행동에서 나오기 때문에 북미, 남북의 행동을 통한 신뢰를 조성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