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북핵·미사일 협의차 방미

송민순(宋旻淳)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실장이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 등 한반도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4일 오전 미국으로 출국했다.

송 실장은 2박3일간의 방미기간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과 스티븐 해들리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등 미 행정부 고위인사들을 만나 북핵 문제와 한미동맹 등 양국 관심사를 심도있게 협의할 예정이다.

특히 최근 북한 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북미 양자간 직접협상을 촉구하고 있는 공화당 소속의 리처드 루가 상원 외교위원장 등 미 의회 지도자 및 한반도 전문가들을 만나 의견을 청취하고 한국 정부의 정책방향을 설명할 계획이다.

송 실장의 이번 방미는 북한의 미사일 문제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고, 북핵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이 이달중 비공식 6자회담 개최를 제안한 상황에서 이뤄지는 것이어서 협의결과가 주목된다.

송 실장은 이와 함께 9월 중순께로 예정돼 있는 워싱턴 한미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일정과 세부의제도 조율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송 실장의 워싱턴 방문에는 박선원(朴善源) 청와대 안보전략비서관이 동행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