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北에 ‘대화’ 역제안 하자”

노무현 정부 시절 외교부 장관을 지낸 송민순 민주당 의원은 6일 북한이 남북 당국간 회담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천안함과 연평도 포격에 대한 사과와 재발방지, 인권문제 등 북한이 말하는 소위 ‘민족의 중대사와 관련된 문제’로 논의하자고 역제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이날 자신의 홈페이지에 게제한 ‘대북 역제의 하라’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우리가 북한을 믿지 못하듯 북한도 우리를 믿지 못하고 있다”며 “북한의 ‘진정성’은 대화를 통해 합의를 이끌어내고 그 합의가 어떻게 행동으로 나타나는지를 보고 판단하는 것이 맞다. 말 자체에 대해 믿을 수 없다고 단 번에 내칠 필요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 의원은 이번 북한의 대화 제의를 대남·대미관계 개선을 위한 물꼬 트기라고 규정하면서 “(북한의)복합적인 배경을 짚었다면, 우리가 이를 역으로 활용하는 창의적 해법을 이끌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간 우리 정부는 한반도 상황을 사실상 방치하면서 국제적 접근만 강조해왔으나 국제사회가 우리 문제를 해결해주지는 않는다는 냉엄한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며 “이제 판을 바꾸어 우리가 스스로의 문제를 끌고가는 역량을 보여줘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그러면서 “강대국 정치에 휘둘려 마지못해 회담장에 끌려가지 말고, 남북대화를 주도하면서 6자회담을 통한 북핵문제 해결과 한반도 미래비전을 이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