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개혁·개방하면 3천불?…동포애 없는 발상”

손학규 민주당 신임 대표는 4일 “북한 동포들 어려운데 우선 주고 보면 된다. 주고 나서 북한이 어떻게 나오는지 그 다음에 볼 일”이라며 정부 차원의 대북 쌀 지원을 촉구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민주당 등이 주최한 ’10·4 정상선언 3주년 기념식’축사를 통해 “이명박 정부가 10.4선언을 정면 부정하고 남북대결의 길로 나갈 때, 여기는 남북공멸의 길밖에 없다는 것을 잘 알 텐데 왜 이러는지 정말 안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이명박 정부의 기본적인 철학에 문제가 있다”며 “동포를 동포로 보지 않고, 북한을 우리 한 동족의 나라로 보지 않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쌀 창고에 쌀을 더 넣을 데가 없어 동물사료로 쓰겠다는 발상이 나올 정도인데도, 북한 동포가 굶어 가는데 쌀 지원을 거부하고 있다”며 “그런 발상을 가지고 어떻게 8·15경축사에서 평화공동체·경제공동체·민족공동체를 말할 수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어 “북한을 저렇게 옥죄고 코너로 몰아놓고 그러면서 북한이 백기를 들고 항복하기를 바라는 것이 과연 현실적이기는 한 것인가”라며 “정말 우리는 기본적인 철학의 빈곤에 마음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3대 세습에 언급, “현대사회에서 이해하기 힘든 북한 사회체제 변화에 대해 마음 아프게 생각하고 있다”면서도 “북한에 대해 일방적으로 개혁·개방을 요구하고 그렇게 하면 우리가 3천불을 만들어 주겠다는 식의, 기본적인 동포애가 없는 발상보다는 우리가 함께 살고 저기 있는 우리 동포가 우리 동포고 저 북한 땅은 함께 언젠가는 통일해서 함께 살 땅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북한문제와 남북협력 문제에 대해 진지하게 접근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10·4 정상선언’에 대해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6·15공동선언의 구체적인 실천”이라며 “노무현 대통령이 말씀하신대로 군사적인 문제를 해결 봤고, 경제협력으로 평화를 이룩하는 탁월하고 지혜로운 남북관계의 길”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특히 “노무현 대통령께서 10.4선언을 통해 만들어놓은 서해는 평화의 바다였지만 지금은 전쟁의 바다가 되어 버렸다”며 “평화를 이룩하고자 평화의 길로 가면 갈 길이 많은데 그걸 왜 그렇게 닫아놓고 뭉개버리는지 참으로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