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10대 독재자’…김정일 첫째 거명

영국 일간지 타임즈가 인터넷 판을 통해 전 세계 10대 부패 독재자 10명 중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이름을 첫 번째로 소개했다.

타임즈는 10대 독재자중 유일하게 현직에 올라있는 김정일의 사진을 게제하며 극심한 사치행태를 8일 보도했다.

김정일 위원장은 궁전(개인별장) 17개와 승용차 수백 대를 보유하고 있고 비디오테이프를 2만개 가량 소장하고 있는 인물이라고 소개됐다.

특히 고급요리를 선호하는 입맛 때문에 러시아 방문 땐 날마다 그의 전용 열차에 살아있는 랍스터를 공수해 요리토록 했고 헤네시 VSOP 코냑 구입에 연간 65만달러(한화 7억2천만원)를 쓰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젊은 여성들로 구성된 ‘기쁨조(Pleasure Brigade)’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세계 10대 부패 지도자 중에는 필리핀의 마르코스 전 대통령, 차우셰스쿠 전 루마니아 대통령, 투르크메니스탄의 사파르무라트 니야조프 전 대통령, 우간다의 이디 아민 전 대통령, 스탈린 옛 소련 서기장, 이란의 모하메드 레자 팔레비 전 국왕, 이라크의 사담 후세인 전 대통령, 자이르의 모부투 세세 세쿠 전 대통령, 인도네시아의 수하르토 전 대통령이 선정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