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 “정부, 北 눈치봐선 안돼”

자유선진당은 24일 개성관광 중단을 포함한 북한의 강경 조치에 대해 “정부는 더이상 안절부절 북한의 눈치를 보며 게걸음을 할 게 아니라 확실하고도 합헌적 대북원칙부터 확립한 후 미래지향적 남북관계 확립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선영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은 상대방을 위협해 뭔가를 얻어내겠다는 소아병적 발상과 생떼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지만 이번 조치의 최대 피해자는 바로 북한”이라며 “북한의 위협에 화들짝 놀라 북한 비위 맞추기에 급급해 할 게 아니라 이제는 원칙을 세워 북한의 버르장머리를 고쳐줘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그는 “일시적인 남북관계 경색에 결코 두려워하지 말아야 비로소 남북관계는 정상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