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당 박선영 “천안함 사고 UN 의뢰해야”

박선영 자유선진당 대변인은 30일 천안함 침몰 사건과 관련, “UN 한국대표부가 UN사무총장, 그리고 북한대표부에 사실 규명을 위한 협조를 부탁하는 공문을 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30일 오전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방부 장관이 북한(개입)가능성을 아주 강하게 시사 하는 언급을 하기 시작했다”며 “그렇다면 앞으로 이 문제가 결론이 어떻게 나오든 굉장히 복잡한 국제관계상의 문제를 발생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이 관련 됐다는 것으로 결론이 나온다고 한들 북한이 그것을 받아들이거나 우리가 바로 전쟁으로 연결될 보복을 할 수 있겠냐”면서 “UN에 이 문제를 좀 의뢰하고 (UN이)가져가는 것이 좋겠다”고 덧붙였다.


‘북한 연계가능성은 앞서 나가는 생각이 아니냐’는 질문에 그는 “가능성은 여러 가지이고 만에 하나라도 그렇게 나올 경우를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 가능성을 얘기한다는 것은 사실은 ‘자체사고 때의 문책과 후폭풍이 두려워서 저러는 것 아니냐’ 등 정말 상상하기 힘든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UN시찰단 등을 통해서 천안함을 조사하는 것이 신뢰성도 확보할 수 있고 북한도 참여하게 해서 결과에 승복도 하게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