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상 구조 북한군 중사 北송환

서해상에서 표류하다 우리 해군 함정에 구조된 북한군 중사가 2일 오전 11시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송환됐다.


유엔군사령부 관계자는 이날 “북한군 중사가 유엔사 군사정전위원회 요원과 북한군이 지켜보는 가운데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내 군사분계선(MDL)을 통해 북한으로 넘어갔다”고 밝혔다.


북한군 중사는 판문점 경비부대 대대장의 안내에 따라 MDL로 접근한 뒤 MDL을 넘어 북한군 장교의 뒤를 따라 아무런 행동이나 말없이 판문각으로 들어갔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앞서 지난 1일 유엔사 군정위와 중립국감독위가 북한군 중사를 면담했으며 그는 북한으로 돌아가길 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군 중사는 지난달 29일 스티로폼 뗏목을 타고 숭어잡이 그물을 설치 중에 급류에 휘말려 표류하다가 서해 북방한계선(NLL) 이남인 연평도 북방 1마일 해상에서 구조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