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프 “주한미군 해외배치 준비 필요”

월터 샤프 주한미군사령관은 14일 한미간에 합의된 전략적 동맹을 거론하면서 주한미군의 해외 배치 가능성에 대한 준비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샤프 사령관은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주최로 워싱턴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 ‘한미 동맹의 미래’라는 제목의 연설을 통해 “주한미군이 미래에 좀 더 지역적으로 개입하고 전세계에 배치(regionally engaged and globally deployed)될 수 있도록 만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는 그동안 미국 측에서 언급해 왔던 주한미군의 해외 파병 가능성을 구체적으로 확인한 것으로 주목된다.


그는 “이런 일(주한미군의 해외배치)이 당장(today) 일어날 준비를 우리는 갖추지 못했다”고 말해 당장 주한미군의 해외배치가 이뤄지지는 않을 것임을 시사하면서도 “(한미) 양국간 협의를 통해 미래의 어느 시점에서는 전세계의 다른 곳에 우리가 독자적으로 배치되든 양국군이 함께 배치되든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해외배치 주한미군이 완전히) 빠지는게 아니며, 한국으로 안 돌아오는 것도 아니다”면서 “(해외에 배치되는 주한미군) 가족들은 한국에 남아있고, 배치가 끝난 뒤 한국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의 가장 큰 책임은 대한민국을 방어하는 것이라는 점을 잊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지난달 방한시 주한미군의 파병 가능성으로 해석될 수 있는 언급을 했고, 마이클 멀린 미 합참의장도 수년 내 주한미군 병력의 해외 배치 가능성을 시사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샤프 사령관은 또 이날 연설에서 북한제 무기 35t을 싣고 운항중 태국 당국에 억류된 그루지야 국적 화물기 문제와 관련,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할 것을 정말 요구한다”면서 “세계의 모든 국가들도 안보리 결의에 포함된 대로 북한의 무기 수출을 허용해서는 안된다는 것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사건과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은 정보 사항이라면서 언급을 피했다.


이와 함께 그는 “전쟁이 발발할 경우 가능한 한 신속히 북한의 장사정포를 무력화하기 위해 공군이 준비를 하고 있지만, 지리적으로 서울에 피해가 있을 수 밖에 없다”면서 “피해를 줄이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 대해 “세계에서 가장 큰 특수군을 보유하고 있고, 가장 많은 포대를 운영중”이라면서 “북한은 핵 능력 위에 탄도미사일 기술을 발전시키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비가역적인 북한의 비핵화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고 “북한이 기회를 잡기를 희망한다”면서 “향후 수개월 내에 어떻게 될지를 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밖에 샤프 사령관은 한미 전시작전권 전환 문제와 관련, “2012년으로 예정된 전시작전권 전환에 대해 군사적으로 우리가 준비를 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미국 측의 변함없는 추진 방침을 거듭 확인했다.


그는 “전작권 전환이 결코 (한미 양국군의) 독립적인 작전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면서 “전작권 전환 후에도 하나의 작전계획이 있을 것이며, 동맹도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과 관련, “작계 5027을 매년 계속 연습하고 있다”면서 미국의 한반도 방위 공약도 확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