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고 탈북자 미국 밀입국 시도

가족과 함께 북한을 탈출해 한국에 정착한 탈북자가 생활고에 못 이겨 미국으로 밀입국하려다 경찰에 적발됐다.

부산경찰청 외사과는 6일 미국으로 위장 입국하기 위해 국내 브로커를 통해 위조된 재직증명서 등을 미 대사관에 제출한 혐의(공문서 위조 등)로 조모(53)씨 등 새터민 가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또 조씨에게 위조된 입국 서류를 만들어 준 50대 여자 브로커를 수배했다.

경찰에 따르면 조씨는 미국에서 일하면 한달에 300만원 이상 벌 수 있다는 브로커의 말에 속아 미국 비자를 받으면 5천만원을 주기로 하고 위조된 관련 서류 일체를 넘겨받아 미 대사관에 제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조씨는 북한에서 중좌(소령과 중령 중간 계급)로 근무하다 지난 1999년 11월 중국 국경지역으로 탈북, 몽골을 통해 한국으로 들어왔으나 한국 생활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한 채 부인(49)과 일용직 노동과 파출부 생활을 하며 어려움을 겪어온 것으로 밝혀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