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정 60km 이상 다연장로켓 국내 개발키로

사거리 60km 이상의 다연장로켓(MLRS)이 국내 기술로 연구 개발된다.

정부는 22일 이상희(李相憙) 국방장관 주재로 제29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열어 차기 다연장로켓 국내 연구 개발과 K1A1 전차 성능개량사업안을 심의 의결했다.

회의에서는 개발비 1천500억원을 투입해 사거리 60km 이상의 MLRS를 국내 연구 개발, 2013년~2014년 양산하는 계획안을 확정했다.

육군 포병의 강력한 무기체계인 MLRS는 앞으로 국방과학연구소(ADD) 주관으로, 국내 업체가 참여하는 방식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방위사업청 관계자는 “1981년에 실전 배치된 현 130mm 다연장로켓의 수명주기가 만료되어 대체 개발에 나선 것”이라며 “연구개발이 완료되면 육군 포병전력의 획기적인 개선 뿐 아니라 수출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육군은 1981년 국내 생산한 130mm MLRS(사정 36km)과 미국에서 1998년 도입한 227mm MLRS(사정 45km)을 보유하고 있다.

또 K1A1 전차의 성능 향상을 위한 전장관리체계와 피.아 식별장치, 조종수 열상잠망경, 전.후방 감시카메라를 국내 연구 개발하는 계획도 의결했다.

이들 장비는 앞으로 정부투자 업체 주관으로 연구개발된다.

방사청 관계자는 “현재 무전기에 의해 전차의 움직임이 통제되고 있으나 앞으로는 네트워크 전쟁에 대비해 노트북 화면 형태의 전장관리체계를 전차 안에 장착하게 될 것”이라며 “조종수가 안개가 끼거나 밤 중에도 1.5km까지 볼 수 있는 열상잠망경도 개발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