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라살포’ 北민주화에 부정적 영향”

이우영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25일 “서로 불신하는 남북관계에서 대북 전단(삐라) 살포는 북한의 민주화에 오히려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세종호텔에서 열린 흥사단 통일포럼 강연에서 “모르는 사실만 알려주면 된다는 식의 대북전단 살포는 북한 주민을 철저히 대상화하는 바깥의 편안한 방식일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와병 사실을 알려주고 김 위원장 타도를 주장하기만 하면 북한 주민이 반체제 운동에 나설 것으로 생각하는 것은 자의적 접근이며 삐라만 보고 갑자기 각성해서 투쟁에 나설 리도 만무하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과거 북한이 남한에 날린 삐라는 민주화 세력이 북한과 내통했다는 독재정권의 탄압 도구로 활용되기도 했다. 상호 적대관계에서 상대방의 정권 타도를 주장하는 것은 실제 체제 변화에 도움이 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