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터 차, 美 인내심 한계에 이르러”

빅터 차(사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국.일본 담당 보좌관이 24일 뉴욕에서 북한 관리들과 만나 “미국의 인내심이 한계에 이르렀다”며 신속히 2.13 합의를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고 미 고위 관리가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리에 따르면 빅터 차 보좌관은 북한이 주요 핵원자로를 동결키로 한 마감시한으로부터 열흘이 지나면서 관계자들 사이에 실망이 고조되고 있다는 명백한 메시지를 개인적으로 북측에 전달했다.

이어 이 관리는 “모든 사람들은 북한의 행동을 기다리고 있으며 우리는 인내심을 갖고 있지만 한계에 이르렀다”면서 “관련자들은 현재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2.13 합의가 여전히 유효한지 의문을 갖기 시작했다. 최후통첩은 없겠지만 관련자들 사이에 상당한 실망감이 있다”고 말했다.

미 국부부가 종종 유엔의 북한 관리들을 통해 평양에 메시지를 전달하곤 했지만 백악관 관리가 북한측을 접촉해 조지 부시 행정부가 북핵 문제에 주목하고 있음을 시사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