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DMZ산불 진화 헬기진입 허용

북한은 8일 군사분계선(MDL) 이남 남측 비무장지대(DMZ)에 산불 진화용 소방헬기 진입을 허용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북한은 강원도 고성지역 DMZ내에서 발생한 산불이 설악산지역으로 확산될 것을 우려한 남측이 유엔사를 통해 헬기 진입을 요청하자, 이날 오후 1시 30분께 헬기 진입를 허용하는 전화통지문을 보내왔다.

이에 따라 인력과 장비 접근이 불가능해 ’강건너 불구경’할 수 밖에 없었던 DMZ지역에 소방헬기를 투입해 산불을 조기에 진화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유엔사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이날 오전 유엔사 군정위 비서장 명의로 대북 전화통지문을 보내 필요시 남측 소방헬기를 DMZ에 투입하는 계획을 북측과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북측은 유엔사측의 전화통지문을 수령하고 오후 1시30분께 ’군사분계선 이남 남측 지역내에서 산불진화 작업을 하겠다’는 유엔사측 요청을 수락하는 내용의 전화통지문을 보내왔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이와 더불어 북측은 산불진화 작업에 동원된 인원과 소방장비들이 MDL을 넘지 않도록 대책을 취해줄 것을 요구했다.

앞으로 DMZ지역에서 발생한 산불을 진화하기 위해 헬기를 투입하려면 유엔사 군정위 직통전화를 통해 북측에 통보하는 절차를 밟게 된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