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6.15 방북대표단 축소 요청

북 “정부 30명, 민간 190명으로 축소하자” 核압박ㆍ체제모독ㆍ스텔스기 문제삼아

북측이 6.15 공동선언 5주년을 맞아 평양에서 갖기로 했던 기념행사에 참석하는 남측 민간과 정부 대표단을 대폭 줄여줄 것을 요청해 왔다고 통일부와 관련 단체가 1일 밝혔다.

김홍재 통일부 홍보관리관은 이날 “북측은 오늘 오전 전화통지문에서 우리측 당국 대표단 규모를 30명으로 줄일 것을 요청해 왔다”고 밝혔다. 우리측 당국 대표단의 규모는 당초 70명이었다.

그는 북측이 또 남측 민간대표단 규모도 축소할 계획이라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말했고 민간측 6.15 공동행사준비위원회(공준위) 관계자는 북측이 원래 615명으로 합의했던 남측 민간 대표단 규모를 190명으로 축소해줄 것을 요청해왔다고 밝혔다.

김 홍보관리관은 “북측은 통지문에서 미국이 최근 핵 문제와 관련해 북한체제를 압박ㆍ비난하고 (북의) 정치체제까지 모독ㆍ중상하며 남측에 스텔스 전폭기를 투입하는 등 축전 개최와 관련한 새로운 난관이 조성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축소를 요청해왔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양측간 추가협의를 통해 종전에 합의한 당국 70명, 민간 615명 등 대표단 규모를 유지하지 못할 경우, 평양 6.15 민족통일대축전 행사가 대폭 축소될 전망이다.

통일부는 “우리측은 남북간 합의사항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는 입장에서 북측에 합의사항 준수를 촉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측 공준위 측은 이날 오후 5시 긴급 집행위원장 회의를 소집해 대책을 논의하는 한편, 오는 4일 대표준비단이 평양을 방문하는 길에 북측의 진의 등을 타진할 예정이다.

남북은 지난 달 28일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당국간 실무협의를 갖고 양측이 이번 6.15 행사에 장관급을 단장으로 하는 20명씩의 대표단을 파견하고 우리측은 자문단과 지원인원 등 50명이 동행하기로 합의했다.

앞서 민간 단체 등으로 구성된 남북 및 해외 3자는 지난 4월 11일 ‘6.15 공동선언 실천을 위한 남.북.해외 공동행사 준비위원회’(공준위) 결성에 합의한 데 이어 실무접촉을 통해 남북 양측에서 평양 민족통일대축전에 각각 615명의 민간 대표단을 보내기로 했다.

공준위측은 이날 오후 5시 긴급 집행위원장 회의를 소집해 대책을 논의하는 한편, 4일 대표준비단이 평양을 방문하는 길에 북측의 진의 등을 타진할 예정이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