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16-17일 개성서 당국 실무회담 제의

남북장관급회담 북측대표단 단장인 권호웅 내각 책임참사가 14일 남측대표단 수석대표인 정동영 통일부 장관에게 전화통지문을 보내 오는 16-17일 개성에서 당국실무 회담을 갖자고 제의했다.

이에 앞서 지난 12일 통일부는 일본에서 북관대첩비를 돌려받는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남북 당국간 회담을 갖자고 제의했었다.

조선중앙통신 및 평양방송, 중앙방송에 따르면 권 책임참사는 전화통지문에서 “우리는 머지않아 역사적인 6ㆍ15 북남공동선언발표 5돌을 맞이하게 된다”면서 “(그러나) 지금 북남 당국 사이의 관계는 유감스럽게도 6ㆍ15 공동선언의 근본정신에 어긋나게 대결의 길에서 의연히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것은 온 겨레에게 커다란 실망을 가져다 주고 있다”면서 “우리 쌍방은 어떻게 하나 6.15공동선언의 근본정신인 우리 민족끼리의 이념에 충실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로부터 우리는 우리 민족끼리의 이념을 구현하여 북남관계를 하루빨리 정상화하려는 염원에서 북남 당국 사이의 실무회담을 위해 5월 16일부터 17일까지 개성에 3명의 대표들과 함께 3명의 수원들을 내보낼 것임을 통지하는 바”라고 밝혔다.

권 참사는 “이 회담과 관련한 구체적인 실무적 문제들은 판문점 연락대표 접촉을 통하여 협의 확정하면 될 것”이라며 “귀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