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황해북도 공장 현대화 주력

황해북도의 지방 공장에서 개건(改建) 현대화가 한창이라고 북한 조선중앙방송이 20일 보도했다.

중앙방송에 따르면 송림시 황해제철연합기업소에서는 간부들의 ’지휘역량 현대화’에 나섰고 마전리세멘트공장은 소성로를 성공적으로 개.보수했다.

사리원시에서는 기초식품공장에 연간 수백t의 기름을 생산할 수 있는 공정과 녹차 생산장을 새로 조성했으며 어린이식료공장에는 콩우유와 엿 생산장이 건설됐다.

또 사리원화학공장의 빨랫비누 생산공정, 송림시 식료공장의 콩우유.엿.식초 생산시설, 평성군 기초식품생산공장의 당(糖) 생산공정과 감자 가공시설, 종이공장 등도 현대화에 성과를 거뒀다.

방송은 이어 “종이공장 현대화를 실현한 토산군, 곡산군, 수안군, 봉산군에서도 근로자들에게 더 좋은 소비품이 더 많이 차례지게(공급)하기 위한 개건 현대화 사업을 활발히 벌이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