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확실한 핵폐기과정 돌입시 경수로 논의”

송민순 외교통상부 차관보는 20일 “북한이 확실히 핵폐기 과정에 돌입한 때가 경수로 제공 논의를 위한 합리적인 적정 시점으로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6자회담의 한국측 수석대표인 송 차관보는 이날 오후 KBS 뉴스라인에 출연, ‘경수로 제공을 위한 논의 시점’과 관련, “북한이 그러한 핵을 포기한다는 의지가 행동으로 뒷받침되는 시점을 적절한 시점으로 보고 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그는 또 북한이 이날 외무성 담화를 통해 ‘선경수로, 후핵포기’ 입장을 천명한 것에 대해 “핵포기에 대한 북한의 의지를 불신할 근거는 없다”면서도 “북한이 현재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핵무기와 갖고 있는 모든 핵 계획을 검증 가능하게 완전 포기하는 것이 공동성명의 어떤 부분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이날 담화는 “4차회담이 끝나고 11월 초로 예정된 다음 회담이 장외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면될 것”이라면서 “서로 유연하게 생각할 수 있는 부분이 있으며 거기에 대해 서로 해석을 하면서 다음 회담을 준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송 차관보는 200만KW 전력공급 계획과 관련, “이론적으로는 당장 내일이라도 남북간 협의를 해야하지만 전체적인 사정으로 봐서 당장은 어렵다”면서 “11월 초에 열릴 차기 협상에서 이행계획 협상에 진전이 있으면 송전계획에 대해 구체적으로 협의해야 하며 이렇게 되면 6자간이 아닌 남북간 협의가 이뤄져 진전이 빨리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송 차관보는 이어 ‘이번 회담에서 북측이 송전제안 수용 의사를 명확히 밝혔는가’에 대해 “6개국이 합의한 공동성명에서 한국의 200만KW 전력 제안을 재확인한다는 것이 포함된 것은 앞으로 이 문제를 다루겠다는 의지의 표현인만큼 명확한 의지를 밝힐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