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이익에 맞는 행동 알 시점 다가와”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차관보는 11일 “북한은 6자회담장 상황과 (회담장) 밖의 상황을 비교해 보는 현명한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송 차관보는 이날 오전 KBS ‘안녕하십니까 손관수입니다’에 출연, “북한이 미국의 ‘주권국가’ 발언과 중국의 여러 역할을 포함한 변화들을 긍정적으로 해석해 북한의 이익에 맞게 행동하는 게 뭔가를 알 시점이 다가오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송 차관보는 “주권하면 그 다음은 존중이다. 서로 존중하면서 협상하겠다는 것이고 이를 북한은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6자회담은 군축회담이 되어야 한다’는 주장과 관련, 그는 “대량살상무기를 포함한 군축문제는 언젠가는 반드시 해야할 사항이며 남북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며 “우리 정부는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해서는 군축이 필요하다는 입장이기 때문에 앞으로 북한의 구체적인 설명에 따라서 충분히 얘기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북한과도 얼굴 붉힐 일 있으면 붉히겠다”는 언급과 관련, 그는 “남북이 해결 당사자가 될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일방적인 핵보유선언 및 미국과 해결하겠다는 것은 현실과 동떨어진 것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말했다.

‘6자회담 6월시한’설과 관련, 송 차관보는 “회담이 열린 지 1년이 지난 상태에서 거의 방치되거나 해결의 실마리가 안보인다면 관계국들이 갖고 있던 시급성과 긴박성이 증폭되지 않겠느냐는 측면에서의 심리적인 선”이라고 설명했다.

송 차관보는 뉴욕타임스의 ‘5개국 압박’ 보도와 관련, “근거없다”고 일축하고 “현 상태가 그런 압박국면으로 전환할 만큼 상황이 변화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 보도는 현재로서는 별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