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유엔사 강화 움직임 경계

북한의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는 9일 미국이 유엔군사령부의 역할을 강화하려는 것은 유엔의 간판을 도용해 ’제2의 조선침략전쟁’을 도발하기 위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미국의 유엔사 역할 강화 움직임에 대해 “핵문제를 유엔에 끌고가 반공화국 핵소동을 광란적으로 벌여 유사시 유엔의 간판을 이용해 다국적군이 자동개입할 수 있는 구실을 마련하려는 기도에서 출발했다”고 주장했다.

담화는 지난달 8일 지난달 8일 리언 라포트 유엔군사령부ㆍ한미연합사령부ㆍ주한미군 사령관의 미국 상원 청문회 발언과 지난해 9월 유엔사측의 입장 표명을 문제 삼았다.

라포트 사령관은 청문회에서 유엔사를 구성하는 참전국들의 역할을 확대하고 유엔사 본부에 더 많은 인원이 참가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에 앞서 유엔사는 지난해 9월 성명을 통해 “만일 정전협정이 깨지고 적대 행위가 재개된다면 16개 구성국들은 연합을 위해 재편성될 것”이라면서 “유엔 안보리가 임무 종결을 선언할 때까지 유엔 평화유지군으로서의 역할을 계속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유엔사는 1950년 6월 미국이 공화국(북)을 무력으로 가로타고 앉기위해 유엔헌장과 규정을 유린하고 비법적으로 조작한 것”이라며 “미국이 조작한 유엔사는 이미 오래 전에 유엔에서도 해체결의가 채택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늘의 세계가 지난 세기 50년대처럼 미국이 다른 나라를 제 마음대로 움직이던 세계가 아니며 공화국은 저들이 함부로 건드릴 수 없는 강력한 핵무기 보유국이라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미국은 상대를 똑바로 보고 분별 있게 처신해야 하며 유엔사를 즉시 해체하고 침략 군대와 살인장비들을 걷어가지고 남조선에서 지체 없이 물러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유엔사에는 한국과 미국,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프랑스, 필리핀, 태국, 네덜란드, 콜롬비아 등 한국전 참전 16개국이 참여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