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올해 8·15 공동축전 불투명”

재일본조선인연합회(조총련) 기관지인 조선신보가 올해 부산에서 남.북한과 해외 대표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릴 예정인 8.15민족통일대회의 개최가 불투명하다고 말했다.

조선신보는 3일 “지난 6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는 올해의 행사를 부산에서 진행하여 여기에 북측, 해외측 대표들이 참가하도록 한다는 것을 결정한 바 있다”며 “그러나 현 시점에서 부산행사의 개최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지난 6월 평양에서 열린 6.15공동선언 7주년 기념 민족통일대축전에서 빚어진 ’한나라당 의원 주석단(귀빈석) 착석 문제’를 상기시키며 지난달 26일 개성에서 열린 남.북, 해외 실무협의에서의 나타난 북측과 해외측의 반발 분위기를 부정적인 전망의 근거로 들었다.

이 실무협의에서 북측은 8.15행사의 성사를 위해 “한나라당 소속 의원이 주석단에 오르거나 연설하지 못하게 하는 문제, 보수세력의 반북 행동 방지 문제, 조총련 대표의 남한 출입을 당국이 보장하는 문제” 등이 해결되지 않으면 행사에 참가할 수 없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조선신보는 전했다.

해외측도 지난해 6.15 광주행사 때 빚어졌던 해외 특정인사에 대한 ’입국불허’나 조총련 대표들의 ’입국사증 신청’과 관련한 문제 해결을 위해 6.15남측위가 필요한 대책을 강구할 것을 촉구했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이에 대해 6.15남측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북측이 제기한 ’주석단’ 문제에 대해선 그 자체를 없애거나 연설자만 주석단에 오르는 방식으로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하고 “해외측 요청에 대해선 8.15행사가 원만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 당국이 필요한 조치에 적극 나서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