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여자축구 우승에 환호”

북한 여자축구팀이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사상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북한 전역도 흥분에 빠졌다.

조선중앙통신은 5일 “평양의 거리와 마을, 일터마다 기쁨이 넘쳐나고 있다”면서 “수많은 축구 애호가들과 각계층 근로자들이 결승 경기에서 조선(북한) 선수들이 중국팀을 5-0으로 타승했다는 사실이 전해지자 감격에 겨워 환호를 올렸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기관, 기업소, 가정들, 그리고 사람들이 모인 곳 어디에서나 선수권을 쟁취한 우리 선수들에 대한 이야기로 꽃을 피우고 있다”고 평양의 분위기를 전했다.

조선체육지도위원회 부원 김영철씨는 “아시아와 유럽, 남미의 축구 강팀들을 모두 누르고 대회 사상 한 차례의 선수권 대회에서 가장 많은 18개의 골을 기록한 우리의 미더운 선수들을 소리높이 자랑하고 싶다”고 감격해 했다.

평양화력발전연합기업소 근로자 리철수씨도 “우리 청소년여자축구 선수들이 세계무대에서 선수권을 쟁취한 소식을 받고 흥분된 마음을 금할 수 없었다”면서 “우리는 오늘 너무 기뻐 전례없는 전력증산 성과를 이룩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장쾌한 승리가 조선의 기상이라고 확신하며, 우리 노동계급도 이 기상대로 강성대국 건설을 앞당겨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북한 조선중앙텔레비전은 앞서 4일 밤 보도시간을 통해 모스크바에서 열린 제3회 세계여자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 결승전의 주요 득점 장면을 편집해 방송하며 북한 선수들의 우승 소식을 상세히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