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여성들 화장 7500년전부터”

여성들이 아름다움을 유지하기 위한 화장(化粧)을 언제부터 했을까.

북한에서 가장 인기를 끌고 있는 ‘봄향기’ 화장품을 생산하는 신의주화장품공장 산하 공업시험소 김창도 부소장은 17일 조선중앙TV에 출연, “옛날 자료를 보게 되면 7천500년전부터 화장을 했다”고 말했다.

김 부소장은 자신을 곱게 단장하는 것은 ‘본능’이라며 “그래서 옛날 원시적인 사람들도 자신을 곱게 하기 위해 여러 가지 화장품을 가지고 얼굴 치장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원시시대 사람들은) 그런데 얼굴 치장을 할 뿐 아니라 외부로부터 벌레 등의 침습을 막기 위한 화장도 동시에 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색이나 선, 기타 명암, 그런 회화적 수법을 가지고 자신을 아름답게 단장하는 화장이 있고, ‘사람이 건강하고 노화되지 않는 피부가 아름답다’는 그런 견지로부터 출발해 피부를 보호하고 건강하게 함으로써 아름답게 보이려는 화장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젊어서부터 화장을 계속 체계적으로 한 사람하고 화장을 하지 않은 사람하고 대비해 보면 차이가 있다”면서 “같은 사람이라도 손등이나 얼굴 등 외부에 노출된 부분과 노출되지 않은 부분은 나이 들어 대비해 보면 차이를 가져온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자외선에 과도하게 노출되면 피부에 물집이 생기고 검게 되는 등 ‘광노화’ 현상이 일어난다고 주의를 환기시키며 화장품을 잘 활용하면 이에 대비할 수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