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세계청소년(U-17)축구서 첫 승

’코리언 호나우두’ 최명호를 앞세운 북한이 17세 이하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에서 첫 승을 거뒀다.

북한은 21일(이하 한국시간) 페루 치클라요에서 열린 코트디부아르와의 대회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전반전에 터진 최명호(2골), 김경일의 연속골로 3-0 완승을 거뒀다.

경기 시작 9분만에 최명호의 페널티킥골로 앞서 나간 북한은 38분 최명호의 추가골에 이어 44분 김경일의 쐐기포로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이로써 북한은 1승1패를 기록, 이날 미국에 1-3으로 패한 이탈리아와 동률을 이뤘으나 골득실차에서 앞서 2위에 올랐다.

지난 18일 미국전(2-3패)에 이어 2경기 연속골을 기록한 북한의 간판 골잡이 최명호는 멕시코의 카를로스 벨라와 함께 득점 공동 선두(3골)에 올라섰다.

2연승으로 조 1위로 나선 거둔 미국은 승점3을 기록 중인 북한과 이탈리아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맞대결을 벌이게 돼 남은 코트디부아르전 결과에 상관없이 조 2위까지 오르는 8강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지었다.

북한과 이탈리아는 24일 트루히요에서 남은 8강 티켓을 놓고 다툰다.

한편 1차전에서 잠비아에 1-3 패배를 당했던 디펜딩챔피언 브라질은 피우라에서 열린 네덜란드와의 D조 2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전반 8분 이고르의 선제골로 기선을 잡은 브라질은 28분 시드네이의 자책골로 동점을 허용했지만 후반 15분 하몬의 결승골로 첫 승을 낚았다.

아프리카 챔피언 잠비아는 카타르에 3-1로 승리, 2연승을 달리며 조 1위로 나섰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