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반미- 반전 투쟁에 총궐기해야”

북한 노동신문은 17일 “내외 세력들의 전쟁도발 책동을 짓부수기 위한 가장 현실적인 방도는 반전평화세력의 역량이 침략전쟁세력의 그것보다 결정적 우위를 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개인필명 논평을 통해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우리민족끼리’의 기치 밑에 반미.반전투쟁에 총궐기해 새로운 전쟁도발 책동에 징벌을 안기고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수호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또 “반미.반전 투쟁은 곧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을 수호하고 이 땅의 평화를 지키기 위한 투쟁”이라며 “바로 그 길에 나라의 자주통일과 민족공동의 번영도 있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남조선의 군부 호전광을 비롯한 극우익보수세력들은 전쟁의 온상이자 평화수호의 암초”라며 “그들은 민족공조가 민족사의 흐름을 지배하는 6.15통일시대에도 대결의식을 털어버리지 못하고 외세와 공모해 전쟁위험을 몰아오고 있다”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