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모래채취 사업 주체는 허문석씨”

통일부는 철도청(현 한국철도공사)이 신청한 북 건자재 운송사업을 지난 1월말 승인했으며 모래채취 사업 주체는 러시아 유전개발사업 의혹을 받고 있는 허문석(71.코리아크루드오일 대표)씨라고 11일 밝혔다.

김홍재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허씨는 철도청과 운송사업 계약을 맺을 당시 북측과 ’어느 정도’ 모래 반입 사업을 추진한 것으로 안다”고 말하고 ’통일부가 사업추진 주체가 허 대표임을 인지했느냐’는 질문에 “그런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그는 “허 대표가 북한 모래 반입을 추진, 어느 정도 사업추진이 된 것으로 안다”면서 ’허 대표가 (구체적인 사업실적 없이) 계약 가능성만을 고려해 북 건자재 반입을 승인했느냐’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고 답변했다.

김 대변인은 (관련 사업에서) “어느 정도 성공한 업체가 있어 북측과 웬만큼 협의가 됐으면 될 것으로 예상한 것으로 알고 있으며 북측과 철도 운송에 대해 어느 정도 얘기가 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그러나 허 대표가 통일부에 장비운송사업 신청시 한나라당이 유전개발 사업에 관여한 것으로 지목해 온 열린우리당 이광재 의원이 밀어주는 사업임을 밝혔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김 대변인은 “그동안 북측으로부터 모래반입이 육.해로로 진행돼왔고 철도,해로수송도 승인한 상태”라면서 “철도로 모래를 들여올 경우 철도운행과 개통을 촉진할 수 있고 물류비를 절감할 수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다른 당국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 1월 말 건자재 장비운송 사업 승인을 내줬으나 철도청에서 연락이 없는 것을 보니 (북측과) 잘 협의가 안되는 것 같다”면서 “가능성이 낮아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허 대표는 감사원 조사를 앞두고 4일 해외로 출국한 뒤 귀국 예정 날짜인 10일 오후 5시 현재 귀국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