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남포에 연안관리 시범구역 조성

북한 서해의 대표적인 항구인 평안남도 남포시에 경제발전과 환경관리를 조화시키는 종합적인 연안관리 시범구역으로 ‘민족시범지’를 조성 중이라고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보도했다.

민족시범지 면적은 210여 ㎢로, 남포시와 서해갑문 저수지 유역, 바다유역을 포함하고 있다.

중앙통신은 “‘남포민족시범지 대상관리사무소’를 조직, 사업을 활발히 전개 중”이라며 1998년말 준비작업을 끝낸 데 이어 현재 사업개시 단계에 들어가 시범지의 현재와 미래를 설계하는 연안전략의 목표 등을 마련 중이라고 전했다.

관리사무소는 시범지의 환경실태 자료를 분석해 데이터베이스화하는 동시에 종합적인 연안환경감시체계를 세우는 작업도 추진 중이다.

이 사업은 동아시아 해양환경관리협의회(PEMSEA) 지역계획사무소의 협조를 받아 연안자원의 개발 및 지속적인 이용은 물론 연안의 경제발전과 환경관리를 조화시키는 ‘종합적 연안관리(ICM)’ 계획에 따라 이뤄진다고 중앙통신은 설명했다.

중앙통신은 “수산법과 바다오염방지법, 물자원법, 국토환경보호단속법 등 다양한 법규 시행으로 국토의 면모가 달라지고 있다”고 소개한 뒤 “시범지 조성이 끝나면 연안을 과학적ㆍ종합적으로 개발, 이용하는 데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PEMSEA는 동아시아지역 해양의 환경개선을 위해 유엔 산하 지구환경금융(GEF)으로부터 자금을 지원받아 1994년 발족한 국제협의체로, 북한의 남포를 포함해 중국, 인도네시아 등지에서 ICM 시범사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