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日 섶지고 불속에서 뜀뛰기”

북한은 일본 문부과학성이 ’새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의 개정판 교과서를 검정통과시킨 것은 정의와 양심, 역사에 도전하는 파렴치성의 극치라고 9일 비난했다.

북한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파렴치한 반역사적 행위’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일제의 침략사를 정당화하는 군국주의적 교과서를 합법화하고 교육에 정식 이용하려는 행위는 우리 민족은 물론 아시아 인민들을 우롱하고 모독하는 망동인 동시에 저들의 재침기도를 공공연히 선언한 침략행위”라고 말했다.

사이트는 “우리 나라에 대한 적대시정책의 강화와 대북경제제재 발동, 독도에 대한 강탈 움직임에 이어 교과서 합법화책동 등은 일본의 재침책동이 본격단계에 들어섰음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 반동들은 저들의 침략행위가 섶을 지고 불 속에서 뜀뛰기를 하겠다는 것과 같은 어리석은 망동임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면서 “세기를 이어 백년숙적과 결판을 보고야 말 우리 민족의 대일 적개심이 하늘에 닿아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