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6자회담 무용론 급부상

북미 양자협상에서 뚜렷한 성과가 나오지 못하면서 6자회담의 교착상황이 재연되자 6자회담 무용론이 제기되고 있어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베이징 현지 외교소식통은 22일 “북핵 사태를 다자틀에서 해결해보자고 출발한 6자회담이 사태를 해결하기는 커녕 시간이 갈수록 사태가 악화되고있다는 냉정한 상황인식이 제기되고 있다”면서 “북한에게 시간끌기를 할 수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는 반성을 토대로 6자회담 무용론이 미국과 일본 사이에서 주로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 수석대표인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6자회담의 신뢰성에 의구심을 제기하는 견해들이 나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사에 국장은 이어 “오늘(22일) 오후 회의는 차기회담을 열지 말지를 논의하게 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션 맥코맥 미 국무부 대변인도 베이징 6자회담이 아무런 성과없이 종료될 경우 향후 6자회담의 포기를 검토할 지 모른다고 전했다.

맥코맥 대변인은 “6자회담의 협상 과정에서 원칙을 고수하면 궁극적인 성과가 도출될 것으로 생각하고, 또 희망한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이런 특별한 외교적 트랙을 재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외교소식통은 “주로 미국과 일본에서 이런 주장이 나오는 것은 북한에 대한 경고일 뿐 아니라 의장국 중국에 대한 메시지로도 분석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당초 중국이 제안한 5차 2단계 회의에 대해 북한이 북핵폐기 선행조치에 대한 의미있는 ‘답변’을 들은 이후에 개최하자는 의견을 제시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