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5자, 대북 압박강화책 협의 착수”

최근 고위 인사들을 잇따라 베이징(北京)에 보낸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라’는 중국측 요구를 거부함에 따라 대북 압박을 강화하기 위한 나머지 5개국간 비공식 협의가 시작됐다고 뉴욕타임스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이날 조지 부시 행정부 관리 및 외교관들을 인용, 지난 2주간 이루어진 북한 고위급 인사들의 잇단 중국 방문에도 불구, 중국은 현재까지는 북한으로 하여금 핵폐기 협상에 복귀토록 설득하는데 실패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6자회담이 벽에 부딪혔다는 결론이 내려질 경우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그리고 더 공격적인 전략들을 논의하기 위한 한국,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 나머지 5개국간 비공식 협의가 시작됐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현재 논의되고 있는 새로운 조치들 가운데 한미 합동 군사훈련의 강도와 빈도를 높이는 방안과 평양 정부가 알아차릴 수 있는 방법으로 대북 정보수집활동과 정찰활동을 강화하는 방안 등이 포함돼 있다는 것.

특히 2년전 호주 당국이 110 파운드의 헤로인을 적재한 북한 선박을 나포한 바 있듯 북한 선박 차단 등 마약 및 무기의 밀거래 등을 막기 위한 활동도 강화될 것이라고 미 관리들은 전했다.

5개국은 지난 몇년 동안 확산방지구상(PSI) 프로그램하에 불법 화물을 운반하는 선박을 차단할 준비가 돼있다고 밝혀 왔지만, 최근에 실제로 정지명령을 가한 적은 없다.

이와 관련, 고위 외교관들은 뉴욕타임스에 북한이 회담을 거부한
지 1년이 되는 오는 6월까지는 북한의 회담 복귀를 종용한다는데 5개국간 비공식 합의가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북한이 최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6자회담은 군축회담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데 대해서는 중국도 불쾌해 하고 놀라워 했다고 미 행정부 관리 및 외교관들은 전했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이 중국을 방문한 이후 북한의 박봉주 총리와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이 중국을 방문했으며, 미 관리들은 박봉주 방문 당시 중국이 새로운 원조기금을 약속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는 덧붙였다./뉴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