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협상가’ 천영우 컴백 주목

정부가 13일 외교통상부 제2차관에 천영우 주영국 대사를 기용하면서 북핵 외교가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북핵 6자회담의 우리측 수석대표로 두각을 나타낸 그의 이력 때문이다.


물론 천 신임 차관은 다자외교 쪽을 맡는 제2차관이어서 북핵문제를 직접 담당하는 한반도평화교섭본부와는 다소 라인을 달리하지만 그가 간접적으로나마 북핵문제에 관여할 가능성이 있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천 차관이 북핵 협상테이블에 앉은 것은 2006년 4월부터 2008년 4월까지 2년간이다.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겸임했던 천 차관은 2005년 도출된 ’9.19 공동성명’의 단계별 이행조치를 담은 ’2.13 합의’를 이끌어내는 성과를 올렸다.


이 합의는 핵폐기단계 직전에서 핵 프로그램 신고와 검증을 둘러싼 북.미간의 줄다리기와 이후 북한의 플루토늄 무기화 선언으로 유명무실해지기는 했으나 여전히 9.19 공동성명의 가장 유효한 ’시공도면’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천 차관은 북.미가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를 놓고 격하게 충돌했던 6자회담장의 막후에서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북한과 미국의 입장을 조율해냄으로써 한국의 고유한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는게 소식통들의 평이다.


또 유엔을 중심으로 한 다자외교 분야에서 잔뼈가 굵은 천 차관은 북핵 협상 당시 ’공동의 포괄적 접근방안’과 같은 독창적 아이디어를 미국과의 공조 하에서 회담장에서 풀어낸 것으로 유명하다.


한 소식통은 “천 차관은 6자회담 무대에서 다른 수석대표들이 생소해 하는 핵관련 전문지식을 갖춰 협상에서 유리한 입지를 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북핵 협상만 17년간 맡고 있는 북한의 김계관 외무성 부상도 전문지식에서는 천 차관을 당해낼 수 없었다는 얘기가 나온다.


외교부 관계자는 “현재 업무분장 상으로는 천 차관이 직접적으로 북핵 문제에 관여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러나 북핵문제가 우리 외교의 가장 중요한 현안인 만큼 천 차관이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