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MDL 총격전 항의…”보복조치 취할 것”

국방부는 북한이 20일 우리 측에 전통문을 보내 최근 잇따라 발생한 군사분계선(MDL)의 총격전과 관련, “도발을 지속할 경우 보복조치를 취하겠다”고 위협했다고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북측은 이날 오전 서해 군(軍) 통신선을 통해 보낸 ‘장성급 군사회담 북측단장’ 명의의 전화 통지문에서 “자신들의 정상적인 MDL 일대 순찰활동에 우리 측이 경고방송과 사격을 실시했다”고 비난한 뒤 “앞으로도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순찰활동을 계속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우리 측은 이날 오후 ‘장성급 군사회담 수석대표’ 명의의 답신 전통문을 북측에 보냈다.


우리 측은 전통문을 통해 “북측이 지난 18일과 19일 군사분계선을 침범해 도발적 행위를 한 것에 대해 우리 측은 정당한 절차에 따라 경고방송 후에 군사분계선 이남지역에 경고사격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또 “북측이 도발 행위를 자행했음에도 마치 우리 측에 책임이 있는 것으로 왜곡하는 것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북측이 이러한 도발적 행위를 지속할 경우 정당한 절차에 따라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8일 강원도 철원지역 비무장지역(DMZ)에선 북한군 10여명이 군사분계선(MDL) 선상까지 접근해 우리 군의 경고사격을 받고 돌아갔다. 19일에는 경기도 파주지역 DMZ에서 전날과 같이 북한군이 MDL에 접근해 우리 군이 경고사격을 했고, 이번에는 북한군이 대응사격을 해 남북 간 총격전이 10여 분간 발생했었다.


한편 국방부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북한군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