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AG선수단, 11일부터 6차례 南으로 파견”

북한이 2일 인천아시안게임에 참가하는 자국 선수단을 오는 11일부터 6차례에 걸쳐 서해직항로를 통해 파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천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는 이날 “북한이 오늘 오전 판문점을 통해 북한 올림픽위원회 손광호 부위원장 명의 서한을 권경상 인천AG조직위 사무총장 앞으로 보내왔다”며 “(북측은) 9월 11일부터 10월 5일까지 총 6차례에 걸쳐 북측 항공기 편으로 평양-인천 간 서해항로를 통해 선수단을 운송할 계획임을 알려왔다”고 말했다.


조직위에 따르면 북한은 11일에 축구·조정 선수단과 임원 등 94명을 먼저 인천에 파견하고, 16일 국가올림픽위원회(NOC) 대표단과 선수단 등 87명, 19일 33명, 22일 41명, 28일 7명 등 총 262명을 보낼 예정이다.


이들 외에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소속 선수와 감독, 기자 등 10명은 일본에서, 스위스 FC바젤에서 뛰는 박광룡 선수는 현지에서 바로 인천으로 들어온다. 


이들 북한 선수단은 28일과 다음 달 5일 두 차례에 나눠 평양으로 돌아간다. 항공기는 고려항공의 TU-204기와 AN-148기를 이용할 계획이라고 북측은 통보했다.


북한은 서한에서 선수단의 이동경로, 항공기 운항계획, 등록절차, 취재활동 등 인천에서의 체류와 활동과 관련한 북한 측 입장을 제시했다.


조직위는 “북한 측 입장에 대한 우리측 의견을 빠른 시일 내에 북한 측에 통보하고 최종 참가자 명단 확정 등 북한 선수단의 대회 참가와 관련한 실무적 협의를 조속히 완료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에도 인천아시안게임에 참여할 응원단 파견 문제는 공식적으로 거론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7월 열린 남북 실무회담 때만 해도 경의선 육로로 350명의 대규모 응원단을 보내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달 28일 “북남관계 개선을 위해 큰 규모의 응원단을 파견하기로 했으나 남측이 응원단 파견을 우려하면서 시비하고 바라지 않는 조건에서 응원단을 내보내지 않기로 했다”고 말을 바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