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태권도 시범단 청주 온다

북한 태권도 시범단이 내년 6월 청주에 올 전망이다.

세계 태권도문화축제 조직위원회 오노균(충청대 교수) 사무총장은 1일 “내년 6월 청주 등에서 열리는 제8차 세계태권도문화축제에 태권도 시범단을 보내달라는 요청을 북측이 수용했다”고 밝혔다.

오 사무총장은 26-29일 북한을 방문해 평양에서 북측 민족화해협력협의회측과 남북한 체육교류 등에 관해 논의하면서 북측 태권도 시범단의 방한에 대해서도 협의했다.

양측은 ‘남북태권도교류협력위원회’를 구성해 이달중 중국에서 2차 실무협의를 갖고 북한 태권도 시범단의 구체적 방한 일정 등에 대해 다시 논의키로 했다.

오 총장은 “남북 태권도 교류를 통해 관계 개선을 증진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북한 태권도 시범단의 방한을 꼭 성사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대는 2000년 8월 중국 옌볜에서 처음으로 북한과 공동으로 태권도 시범을 펼치는 등 남북한 태권도 교류에 힘써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