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컴퓨터 바이러스 백신 개발…”USB자료 전송 때문”

외부와의 인터넷 연결을 차단하고 있는 북한이 독자적인 컴퓨터 바이러스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9일 전했다.

북한 주민들이 USB 드라이브 등을 통해 자료를 주고받으면서 바이러스가 퍼지고 있어 이를 방지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북한 전문 웹사이트 ‘노스코리아 테크’가 익명의 제보자를 통해 입수한 바이러스 백신 프로그램 ‘실리왁찐 4.0’은 북한이 최근 개발한 것이라고 RFA는 밝혔다.

‘실리왁찐 4.0’은 평양광명정보기술사가 개발한 것으로 북한 내부에서만 사용할 수 있고, 윈도우 XP를 기반으로 제작된 4번째 최신 버전이다.

백신을 실행시키면 프로그램의 정보창이 뜨고 바이러스 검사를 위한 파일목록이 뜨는 등 사용 환경은 한국의 바이러스 백신 프로그램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게 RFA의 설명이다.

북한은 외부 인터넷 접속을 차단하고 내부 망에만 접속할 수 있게 되어 있어 바이러스 노출 가능성이 극히 적지만 백신 프로그램을 꾸준히 개발해오고 있다. 북한은 이전에도 ‘클락새’ ‘주작’ 등 바이러스 백신 프로그램의 개발을 지속해왔다.

노스코리아 테크는 북한에서 인기를 끈 한국드라마와 영화를 담은 USB가 바이러스나 악성코드를 퍼뜨리는 매개가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마틴 윌리엄스 노스코리아 테크 대표는 RFA에 “북한을 제외한 나라들은 이메일 첨부 파일을 통해 바이러스에 감염되지만, 북한은 주민들이 USB드라이브를 이용해 파일을 주고받기 때문에 이를 통해 바이러스가 퍼진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